클리노믹스, NFT 활용한 바이오아츠 사업 추진

유승민 승인 2022.01.03 10:41 의견 0

클리노믹스가 게놈 빅데이터를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화 해 블록체인으로, 유통할 수 있는 솔루션 사업을 시작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 사업을 '바이오아츠(BioArts)'로 명명하고 게놈 기반 디지털 거래 사업을 개시한다. 가상코인이나 NFT는 인류가 돈을 디지털하여 정보화한 것으로 이제 생명현상도 정보처리가 핵심이며, 코인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생명, 건강, 게놈의 다양한 정보체가 디지털 자산화 및 거래가 되는 것이 미래이다.

호랑이 게놈 NFT[제공: 클리노믹스]

특히 NFT는 메타데이터를 사용해 원본의 출처가 명확하게 포함되기에 위·변조가 불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인간게놈은 우주에서 가장 본질적이고 개인적인 데이터로서 대체 불가능하며, NFT와 같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클리노믹스는 인간게놈 전문기업으로서, NFT와 연관된 가상코인 기술을 활용하는 연구를, 영국 케임브리지의 지사에서 수행해 왔으며, 관련 특허를 내고 지속적으로 미래 게놈응용 산업을 추진해 왔다. 바이오아츠는 클리노믹스의 첫 '가상생명자산' 상품이다.

이번 NFT 사업의 첫 번째 작품은 박종화 박사(클리노믹스 CTO)와 변하나 디자이너가 세계 최초로 해독 분석한 한국 호랑이 게놈을 NFT화해 Opensea NFT 마켓 플레이스를 통해 공개했다. 호랑이 게놈 NFT는 2022년 호랑이 띠를 기념해 호담지국(虎談之國‧호랑이 이야기의 나라)이라 불렸던 한국 호랑이의 희로애락을 담고 있다

박종화 박사는 이 우주의 모든 생명체는 고유하며, 다양한 생명체들의 게놈을 활용한 NFT기반 바이오아츠를 미래 기술의 한 영역으로 정착시키고 상용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리노믹스는 장기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개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여 개인 건강 빅데이터를 가상 가치화해 개인의 유전자 검사 비용 및 의료비 부담을 덜어 주고, 개인별 맞춤 건강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2020년에 '블록체인 기반의 건강 데이터 관리 시스템 및 그 구동방법' 특허 등록을 완료하였다.

한편, 클리노믹스는 블록체인 기반 개인 빅데이터 플랫폼 자회사를 설립하고, 해당 사업에 특화된 기술개발, 투자 및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노메딕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